"마이산 복분자 드세요"
"마이산 복분자 드세요"
  • 임준연 기자
  • 승인 2011.06.28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이산 배경으로 펼쳐진 넓은 복분자밭에는 까맣게 익어가는 복분자 열매들이 탐스럽게 열려 있다. 수확을 앞둔 복분자밭에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한다. 지난주 수요일부터 시작한 장마로 열매가 떨어질 것을 염려해 빗속에서 열매를 따는 부부의 모습이 농부의 마음을 전한다. 남편 김진남(69) 씨는 "진안의 복분자가 고창 것보다 품질이 좋다"라며 "고지대에서 큰 일교차에 자란 열매들이 대부분 그러하듯이 복분자도 어디에 내 놓아도 빠지지 않는 품질을 가지고 있다"라고 했다. 사진은 김종님(65. 진안읍)씨가 자신의 밭에서 난 복분자를 입에 넣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