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골프장, 진안리조트
기사제보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 최종편집 : 4.16 월 18:03
> 뉴스 > 종합 | 어울림
     
큰 딸이 사 준 맛있는 음식
송봉순(85, 마령면 강정리)
2017년 06월 19일 (월) 14:55:35 진안신문 webmaster@janews.co.kr

6월14일 날 아침식사 일찍 먹고 전주서 있는데, 우리 큰 아들이 어머니 모시로 온다고 한다.
기달이고 있언 개 왔습니다.
"반갑다. 어서 오너라."
아들하고 재미있게 이야기 꽃 피우며 차 타고 왔습니다.
그리고 주민자치센터에 가서 보니 아홉시가 다 되어도 한 명도 안 와서 운동하고 있어도 한 명도 오지 안하요.

선생님이 오시고 학생들이 네명이 왔습니다.
우리 전민신 선생님 오시서 받아쓰기 삼십분 잘 갈쳐 주었습니다. 그리고 미술 선생님 오시서 가지 기리습니다.
예쁘게 잘 기리다고 선생님이 기분이 좋아했습니다.
그리고 미술선생님 차 타고 진안시장에서 큰 딸이 맛있는 걸 사준다고 나오라고 해서 맛있는 보신탕 잘 먹었습니다.
 

진안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진안신문(http://www.j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복지 사각지대에 몰린 장애아동·청소년
차별 없이, 소외 없이
장애
다가오는 5월 근로자의 날
단단한 땅을 뚫고 나온 꽃들
수학이 좋고, 영어가 싫다
예쁜 꽃이 많이 피어납니다
주몽에 대한 이야기
비온 날
행복
시험과 벚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진안군 진안읍 군상리234 한방약초센터2층 | Tel 063-432-2301 | Fax 063-432-23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07 진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진안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