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면, 친횐경 의지 다져
성수면, 친횐경 의지 다져
  • 이용원 기자
  • 승인 2007.03.08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수면은 농가소득 1천만 원 향상 목표를 달성할 주요 전략으로 ‘친환경농업 농산물 생산’과 ‘브랜드화’로 설정했다. 곤충을 매개로 한 환경농업, 체험 관광마을 조성, 도농 교류 확대를 주요 추진 과제로 삼아 농업인의 소득증대에 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중길리 오암마을에 2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녹색·농촌 체험마을을 조성하고 1읍·면 1특색사업으로 추진할 진액용 풋고추재배에 1억 2천만 원을 투입한다. 또 지역 농협과 협의를 통해 왕우렁이 종패시설을 집중 육성, 환경농업·관광농촌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성수면 박승규 면장은 “성수면을 친환경 농산물 생산지의 메카로 만들고 생산한 농산물은 반드시 브랜드화해 고소득을 이루도록 하겠다.”라며 “올해는 친환경농산물 재배 집단화 및 작목반을 구성해 농가의 정보 교류와 자재비 절감, 판매망 구축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