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골프장, 진안리조트
기사제보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 최종편집 : 10.8 월 15:46
> 뉴스 > 교육ㆍ문화 | 청소년마당
     
기브스
김상희(진안여중 1)
2018년 05월 21일 (월) 13:09:53 진안신문 webmaster@janews.co.kr
내가 어제 짝피구를 하다가 내가 보디가드였는데 친구를 막아주다가 공이 날아오는 쪽을 보고 손으로 막았는데 엄지손가락에 맞았다. 그래서 엄지손가락에다가 내가 파스를 뿌렸다. 그런데도 아파서 보건실에 갔더니 붕대를 감아주셨다. 끝나고 병원에 가보라 그러셔서 병원에 가서 접수를 하고 엑스레이를 찍었는데 인대가 많이 늘어났다고 하셨다.
그래서 반기브스를 했다. 의사선생님이 최소 5일은 하고 있어야한다고 하셨다. 3일뒤에 체육대회인데 그냥 반기스브를 한 채로 할 거다.
진안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진안신문(http://www.j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주거, 일자리, 지역 주민과의 갈등
하늘 높이 별이 된 희망풍선
진안군의료원 채용비리
이항로
한솔홍삼의 홍삼절편은 달지 않고 좋아
역사박물관 옆 유휴지에
가위
진안에서 하나 된 '영남과 호남'
한 자리에 모여 기쁨, 즐거운 나눈
변화와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재)진안홍삼연구소 박충범 연구소장
2018 진안군민의 장 수상자 선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북 진안군 진안읍 진무로 1025 (3층) | Tel 063-432-2301 | Fax 063-432-23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07 진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진안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