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따라 가 버린 청춘
세월따라 가 버린 청춘
  • 진안신문
  • 승인 2018.05.29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봉순(86, 마령면 강정리)

5월23일 수요일, 주희현과 함께 책 읽기 하고, 그리고 끗나고 전주서 전병한 미술선생님 오시서 꽃 예쁘게 기리 놓고, 마령 가정학과 가서 진찰받고, 주사 한 대 놓고, 물리치료 받고, 송정순씨 차 타고, 월원이 가는 차 타고 우리 집으로 왔습니다.
그리고 벌써 입은 피어서 청산이 되고, 꽃이 피어서 낙화가 돼고.
청춘은 세월따아 가 버리고, 늙은다는 생각만 드러 한심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