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골프장, 진안리조트
기사제보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 최종편집 : 8.13 월 14:23
> 뉴스 > 종합 | 어울림
     
일 하느라 못 본 동네 사람들
권정이(77, 동향면 학선리)
2018년 05월 29일 (화) 14:24:29 진안신문 webmaster@janews.co.kr

5월19일 토요일 오전에는 도라지 조금 심은 밭 매고, 오후에는 고사리를 끅거 살마 놓고 방에 덜어와서 시게를 보니 아옵시가 너머서 저녁은 두럽넙적을 부처서 먹는데, 배가 고파서 먹어니 정말 맛나게 먹고 자내.
20일 날은 고추 약 하고, 마늘 밭 매고, 약하고.
남들은 모두 모내기 하는데, 나는 밭농사만 지니 힘만들고 하루도 놀 세가 없내.

21일은 더덕 한고랑 심어더니 풀리 많아서 오전에 매는데 한시가 넘도록 매고 집에 돌아와서 점심은 두시가 너머서 먹은내.
22일은 오전에는 해빛시 나고, 오후에는 흐리고 6시 넘어서 비가와서 참께모 심어더니 비가 와서 잘 살았다.
21일에는 경노당에서 외식을 하로 마을 주민들이 모두 다 가서 오리불고기하고 막국수도 먹는 사람도 잇고, 비빈밥 먹는 사람들도 잇고, 술도 한진식 하고, 정말 제미있섯다.
일들 하너라 얼굴도 못 밨는데, 오늘은 모두 모여서 이야기도 하고, 점심도 맛잇게 잘 먹고 정말 좋았습니다.

진안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진안신문(http://www.j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우리 고장의 아름다움을 찾아 나선 9
진안제일고 학생들이 펼쳐 낸
저렴한 지역예식장 이용하면 지역경제에
진안고원 수박축제
우리고장 출신, 김선수 대법관 취임
더워도 너무 덥다
가물어도
면민들이 대동단결하고 화합하는 자리
하루종일 들썩거린 학동마을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습관, 부모가 함
공간에 이야기 불어넣은 의미 있는 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진안군 진안읍 군상리234 한방약초센터2층 | Tel 063-432-2301 | Fax 063-432-23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07 진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진안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