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골프장, 진안리조트
기사제보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 최종편집 : 12.17 월 14:20
> 뉴스 > 사회ㆍ행정
     
말 못 할 고민 '요실금'
이제 진안의료원에서 치료하세요
요실금 진단기, 잔유량측정 초음파기, 물리치료기 갖춰
2018년 06월 04일 (월) 11:36:57 류영우 기자 ywryu@janews.co.kr

   
 
  ▲ 허석준 과장이 새의료장비를 소개하고 있다.  
 
"부끄러워 병원 못 가요."
'말 못 할 고민' 요실금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중·장년층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바로 진안군의료원(원장 조백환)에 요실금 진단 및 수술이 가능한 장비들이 갖춰진 것.

진안군의료원 산부인과(과장 허석준)는 의료보험 신청과 수술이 가능한 '요실금 진단기'를 비롯해 '잔유량측정 초음파기', '방광기능개선을 위한 자기장 물리치료기' 등을 갖추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진안군의료원에서 요실금에 대한 치료 및 수술이 가능해졌다.

진안군의료원 산부인과 허석준 과장은 "진안군의료원 산부인과 환자 현황을 살펴보면 질염이 가장 많고, 요로감염 및 요실금이 두 번째로 많은 질환이었다"라며 "하지만 진단 및 수술 장비가 없어 약 처방밖에 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허 과장은 "진안군을 비롯해 무주군과 장수군 등에서도 진단 및 수술 장비가 없어 대전이나 전주까지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으로 비용 또한 많이 소요됐다"라며 "이제는 진안군의료원에서 저렴한 비용으로, 통증없이 치료받을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요실금은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이 요도 밖으로 흐르는 증상'을 말하며, 갑자기 소변이 자주 마렵고, 조금도 참기 어려운 경우, 화장실에 가는 도중에도 찔끔하는 경우, 기침을 하거나 크게 웃을 때 자기도 모르게 소변이 나오는 경우를 말한다.

특히 아이를 많이 낳고, 일을 많이 하는 농촌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허석준 과장은 "요실금은 치료 성공률이 90%가 넘을 정도로 쉽게 치료할 수 있는 질환"이라며 "더 이상 겁이 나고 무서워서, 혹은 부끄럽다고 숨기지 말고 진안군의료원에서 입고 오신 옷 그대로, 편안하게 앉아서, 통증없이 치료 받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류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진안신문(http://www.j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어느새 10년, 동향면 학선리 '행복
2019년 본예산, 예산 삭감 '칼바
진안군의정회 지원조례 폐지
'우리 모두 식샤를 합시다'
'부당행정 일삼는 행정심판 청구 기각
진안은 삼국시대 토기 박물관
다양한 시상과 솜씨자랑 무대 펼쳐
사랑담은 건강 고추장 140여 가구에
진안우체국, 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김장
청소년지구시민학교,
지역자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북 진안군 진안읍 진무로 1025 (3층) | Tel 063-432-2301 | Fax 063-432-23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07 진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진안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