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골프장, 진안리조트
기사제보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 최종편집 : 10.17 수 17:28
> 뉴스 > 종합 | 어울림
     
옛날, 누에 키우던 생각
권정이(77, 동향면 학선리)
2018년 06월 04일 (월) 11:51:45 진안신문 webmaster@janews.co.kr

오월30일 수요일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밥을 먹고 오미자 밭설 매로 일곱시 반에 가는데, 쏘내기가 온다고 해서 우산을 가주 가는데, 비가 오고, 하늘이 울고, *너리가 오고, 비가 집에 오자 그치고.
하늘이 울어서 우산을 받고 오는데 겁이 났다.
들에는 모내기도 다 하고, 옛날에는 사람 손으로 모를 심었는데, 지금은 기계로 심은니 진짜 좋다.

옛날에는 모심으 놓고 *니 키우느라 뽕 따다 미기고, 니 똥 가리고, 잠은 오고, 똥 가리서 니 밥 주고, 니는 장반씩 키우고 했는데.
뽕 따서 큰 망태로 따서 여고 오면 고게가 아푸고, 마지막 잠 자고 일주일을 미기야 니가 늘거야.
소나무 찌다 방에다 올여 놓고 또 일주일 되면 니고치를 따서 께까시 까서 갔다 달이고, 일등, 이등, 수등 들어가는 데로 돈을 찾고.
오늘은 니에 키우던 생각이 나서 써 봤습니다.

*너리: 우박
*니: 누에

진안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진안신문(http://www.j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지역에 대한 자부심 느낄 수 있는 역
2년 만에 탈고한 '금척'
의료원 채용비리는 군민 기만한 사기극
얘들아! 진안홍삼축제에서 노올자~
웅치전적비에서 역사를 배웠다
완주군과 진안군, 같이 함께 문화유산
전국체전 성화봉송
전국체전
150년 가까이 행해진 마을영감님 감
황단대제 봉행 100년 향해
부담스러운 자녀 성교육 어떻게 하면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북 진안군 진안읍 진무로 1025 (3층) | Tel 063-432-2301 | Fax 063-432-23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07 진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진안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