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심기, 우리는 아직 멀었어요
모심기, 우리는 아직 멀었어요
  • 진안신문
  • 승인 2018.06.1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한순 (80, 동향면 학선리)

오늘은 우리 모를 심고, 아들 딸도 다 오고, 손자도 오고, 며느이도 오고.
모 심고 고기 꾸어서 저녁 먹고 잤다.
오늘은 또 모를 심고, 갓도 심고 한다.
다른 사람들은 일직이 심어서 좋아지고 인는데, 우린 아직도 멀었다.
우리도 가다 보면 끗나는 날이 있겠지.
수만은 날 하다 보면 끝시 오것지.
아직도 하지는 안 지냈다. 하지를 지내면 발을 논에다 당과노코 점심을 먹는대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