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같은 것
물놀이 같은 것
  • 진안신문
  • 승인 2018.06.1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은지(마령초 5)
어제 물놀이 같은 것을 했다.
재미있었다.
물놀이 같은 것은 일단 컵에다가 물을 담는다. 그리고 가위 바위 보를 해서 이긴 사람이 진 사람 한테 물을 뿌린다.
이렇게 하는 방식이다.
그런데 내가 제일 많이 맞았다. 그래서 많이 젖어서 잠바만 입었다.
엄마한테는 물놀이 해서 옷이 젖었다고 말하면 혼날까봐 그냥 옷이 젖었다라고만 말했다.
어쨌든 정말 정말 재미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