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바늘 안 무서워요"
"주사바늘 안 무서워요"
  • 점필정 기자
  • 승인 2007.06.0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들에게 가장 무서운 것은 주사바늘이다. 아이들은 조금 긴장하며 피를 뽑는 친구를 유심히 살펴본다. 그러나 그 친구가 아픈 기색을 하지 않자 안심이 되는 듯 환하게 웃었다. 사진은 진안읍 월랑어린이집 원아들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을 하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