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 한 마리도 못잡았아요"
"잠자리 한 마리도 못잡았아요"
  • 이용원 기자
  • 승인 2007.08.1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천면 보한마을 잔디밭, 잠자리채를 들고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아이들의 모습이 마냥 즐겁다. 잠자리는 못잡고 방아깨비만 잔뜩 잡았다며 머리를 긁적인다. 사진 왼쪽부터 안치승, 김한웅. 둘은 다섯 살 친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