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도 담그고 사랑도 담그고'
'김치도 담그고 사랑도 담그고'
  • 박채량 기자
  • 승인 2007.11.2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지회(회장 임경환)와 11개 읍·면의 새마을 부녀회장 박순금씨를 비롯한 부녀회 회원들이 사랑의 김치담그기 행사를 마련했다.
19일부터 21일까지 3일동안 진행된 이번 김치담그기 행사를 통해 마련된 1500포기의 김치는 기초생활수급자, 소년소녀가장, 혼자 사는 노인 등 약 200여 명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임경환 회장은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을 나누는 따뜻한 이웃의 정을 느끼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에는 2천500포기나 해서 넉넉하게 김치를 전달할 수 있었지만 올해는 배추값이 비싸 1천500포기밖에 못했다”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한편, 이번 김치담그기 행사에서는 외국인 주부들도 참가해 우리 문화 익히기에 나서 의미를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