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풀 약, 내일도 풀 약
오늘도 풀 약, 내일도 풀 약
  • 진안신문
  • 승인 2019.07.08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정이(76, 동향면 학선리)

7월3일 수요일 날 아침에 밭 매고, 노인일자리 하고, 밭 매고, 오후에는 오미자 밭에 가드니 밭시 산이돼서 풀약을 다섯통 했서도 내일 또 해야 다 하거내.
요세는 마늘 캐서 널고 하다 보니 밭들이 산이 돼서 걱정이 데내.
우리 대문 열면 접시꽃이 아름답게 피여건만, 거대는 어디가고 나 혼자 보기 너무나 아깝소.
너무 힘이 들어 일기도 못 써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