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만에 올라간 산 마루
오랜 만에 올라간 산 마루
  • 진안신문
  • 승인 2019.07.08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산도, 뒷산도 모두 초록빛으로
문대리자(79, 마령면 평지리)

오늘 하루도 무사이 지내기. 점심 먹고 한참 쉬었지만 하루 해가 무사하지 안는구나. 남편이 갑자기 열이나고 아파서 진안 의료원에 갔다. 수핵을 맏고 와서 괜찬다.
올 해도 반 고개를 넘어 네려가고 있구나. 네려가는 길은 더 빠른데, 세월은 잘도 갔다.
자치학교 가면 언니들도 있고, 아우들도 있고, 재미있다. 집에 있으면 말벗이 없어 우울하고 한심한 생각만 났다. 학교에 가서 책상에 앉아 있으면 그 시각이 제일 행복하다.
7월3일 수요일 날 아침에는 오랜만에 산마루에 올아갔다. 6월 한 달 동안에 운동을 못 갔다. 오늘 아침에 운동은 새롭다.
산길을 오르니 앞산 뒤산이 초록빛으로 비치 나는구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