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농사 때문에 학교에도 못 가네요
수박농사 때문에 학교에도 못 가네요
  • 진안신문
  • 승인 2019.07.1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숙(67, 마령면 평지리)

처음 결혼해서 아들 낳아 살면서 나는 언제나 작은 오막살이 집이 있을까 하고 소원을 빌어 보았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오막살이 온두막에서 많이 살고 있습니다. 말이 씨가 된다고 하듯이 정말 말대로 되었습니다.
지금은 수박농사를 하고 있으면서 원없이 잠을 자고, 날마다 일하고, 이제 일손이 거이 끝이 낳아 집으로 도라와 연필을 잡아 봅니다.
수박 농사 이천육백평 농사를 짓고 난이 온 몸이 아푸고, 감기가 들어서 고생하고 있어요.
저도 학교 간지가 오래되어 가고 싶어요. 학생들도 잘 지내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