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이 싫은 점
우리 집이 싫은 점
  • 진안신문
  • 승인 2019.07.1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서진(마령초 6)

우리 집은 가게, 미용실이다.
그런데 어르신들이 미용실 오실 때 전화를 하고 오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7시나 8시에는 전화를 해도 괜찮은데 5시나 6시에 전화를 하셔서 내 꿀잠을 다 깨버리신다.
그리고 한 번씩은 가게에 5시에 오신다.
오시는 것은 괜찮은데, 말하는 소리가 너무 크다. 그래서 우리 집이 싫을 때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