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은 농부
우리들은 농부
  • 진안신문
  • 승인 2019.07.2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 수 없이 일 하고 산다
최한순(81, 동향면 학선리)

어제 교회가서 목사님 말씀 듯고, 성경책을 일고, 점심 먹고 와서 들깨 밭이 가서 비료 뿌리고, 매고, 고추나무 세우고, 발로 발바주고, 말뚝도 다시 박아주고 집에 와서 호박밭이 가서 비료 주고 와서 저녁해서 먹고 잤다.
오늘은 논에 피가 너무 많아 피 좀 뽑자. 밥을 먹고 살난개 할 수 없시 일 하자. 일을 안 하면 못 먹고 산다. 할 수 없시 일을 하야 산다. 우리들은 농부라 할 수 없시 일하고 산다.
농사는 때 있다. 때럴 놋치면 다 허것이다. 철이 있고, 때가 있다.
할 말도 없써서 그넉저럭 습니다. 용서해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