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철새를 보며
정치 철새를 보며
  • 진안신문
  • 승인 2019.08.05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 시
전근표
전근표

하늘에 구름가고 바다에 파도가 인다
뉘라서 불러 창을 여니
매화 향 듬뿍 안고 서있던 봄 친구
두견화지고 뒷동산 뻐꾸기 우니
매미 되어 고성방가 숲 속에 미쳤다
하루살이가 우주를 돌고 도는
무한 시공의 여정임을 아는지
바람의 운명 기울면
꽃도 벼랑으로 지는 법을 모르는지
하루를 살아도 꽃처럼 피어 살다
꽃처럼 하늘에 지면
아기천사 별을 품으련만....
똥파리 꼬이는 곳 악취가 진동한다.
무릇 장수(將帥)란
지,신,인,용,엄(智信仁勇嚴)을 가져야 한다
앞서가는 기러기 떼의 리더도 그러하거늘....

 

전근표
·진안읍 군상리 출생
·08년 한국시 등단
·18년 진안 예술상 수상
·진안문협고문
·재익산 진안군 향우회 회장(10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