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문화예술종합회관, 문제는 재원 조달
진안문화예술종합회관, 문제는 재원 조달
  • 류영우 기자
  • 승인 2019.08.26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악한 재정여건 속 300억원 투자 쉽지 않아

진안문화예술종합회관 건립의 가장 큰 걸림돌은 재원 조달 문제다.
지난 20일 열린 진안 문화예술종합회관 건립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최종보고회에서도 재원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
이날 용역을 맡은 한국자치경제연구원은 450억을 기준으로 한 전문공연장을 기준으로 314억1천800만원의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며, 재원조달 방안으로 '전북도 동부권발전사업 공모 제안'을 제시했다.

한국자치경제연구원 관계자는 "동부권발전사업 예산은 각 시군 당 50억원 정도이며, 이는 지금까지 마이산 관광분야에 투입됐다"라며 "동부권발전사업 50억원 중 30억원 정도를 문화에 투자하는 정책결정과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최성용 진안군수 권한대행은 "동부권발전사업은 6개군에 300억원 정도가 지원되며 내년도에도 동부권발전사업 예산으로 북부마이산 입구에 일주문 제작 및 홍삼판매를 위한 지원예산으로 투자된다"라며 "연차적 사업으로 진행되는 만큼 몇 년 안에 동부권발전사업 예산을 문화사업으로 돌릴 수 있을지 예측하기 힘들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안문화예술종합회관 건립 예산 320억원 중 국비 지원은 20억원에 불과하다"라며 "나머지 300억원은 군비로, 열악한 진안군 재정 형평상 300억원을 투자하는 것은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주민들의 의견수렴 과정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생활문화동호회 박주홍 회장은 "진안군의 열악한 재정환경에서 명확한 재원확보 방안이 없다"고 지적하며 "주민들 사이에서는 문화에 대한 투자 보다는 소득증대에 더 투자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올 수 있는 만큼 주민들의 의견수렴이 무엇보다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