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신문
  • 진안신문
  • 승인 2019.09.0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은(마령초 5)

신문을 보니까 내가 쓴 기사가 나왔다.
지난주에 내 기사가 안 나온다고 썼는데, 신문에 나왔다.
기분이 너무 좋았다. 왜냐하면 내가 쓴 기사가 8월 달에 처음으로 나왔기 때문이다. 그래서 기분이 너무 좋았다.
다음 주에도 내 기사가 신문에 나왔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