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들은 누렇게 익어 농부들의 마음을 흐뭇하게 해
벼들은 누렇게 익어 농부들의 마음을 흐뭇하게 해
  • 진안신문
  • 승인 2019.09.1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주(82, 마령면 강정리)

요즘 날씨는 왜 이리도 꾸미레한지.
옛 어른들이 말하듯 저녁 굶은 며느리 화상이라 하듯이 꼭 그러한 것 같다.
그래도 계절은 어김없이 찾아와 들녘에는 벼들이 하나 하나 누렇게 익어 농부들에 마음을 흐믓하게 맞이하고, 얼마 안 있으면 그 쌀을 베어 밥 짓고, 송편 빗져 조상들의 차례를 지내면 즐거운 추석을 맞이한다.
어디를 둘러보아도 모든게 풍성한 계절.
그런데 원수놈의 태풍이 모든걸 망칠 것 같아 농부들은 초긴장에 마음을 조린다.
제발 조용히 우리나라를 빗겨가길 간절히 기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