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라도 익혀 배우겠다는 마령주민자치학교 노인 학생들
한자라도 익혀 배우겠다는 마령주민자치학교 노인 학생들
  • 진안신문
  • 승인 2019.09.11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정임(81, 마령면 강정리)

4일, 아침을 먹었습니다. 그리고 행복차를 불러서 학교에 가서 보니 학생들이 많이 왔다.
선생님께서 동화책을 읽어주고, 교실안을 둘러 보았습니다.
너나 할 것 없이 너풀거리는 흰 머리. 한 자라도 익혀 배우겠다고 책상에 엎드려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이 정말 보기 좋았다.
깔깔대고 웃는 모습들이 천진난만한 아이들처럼 예쁘기만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