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친구들과 즐거운 하루
중국 친구들과 즐거운 하루
  • 진안신문
  • 승인 2019.09.2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처음으로 가재도 먹고, 해수욕장도 가고
곽염연(43, 마령면 평산리)

13일 날은 추석이었다. 가족들과 같이 즐겁게 보냈다.
14일 날은 중국친구를 만났다. 기분이 좋았다.
우리 모두 여섯명 같이 군산 수산시장에 갔다. 수산식당에서 큰 가재를 먹었다. 술도 많이 마셨다. 생선을 먹으면서 한국어로 이야기를 했다.
한국에 오고 나서 첫음으로 가재를 먹었다. 정말 맛있었다.
점심을 먹은후에 선유도 해수육장도 갔다. 해수육장도 첫음으로 와 보았다. 친구랑 재미있게 놀았다.
저녁에 전주식당에서 칼국수를 먹었다. 또 노래방에 갔다. 한국 친구 두명이 노래방에 만났다.
우리 한국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고 놀았다. 1 1시쯤 집에 왔다. 오늘은 즐겁게 보냈다.
여보, 사랑해요! 정말 고마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