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예보에 귀 기울이여 보낸 긴 밤
일기예보에 귀 기울이여 보낸 긴 밤
  • 진안일보
  • 승인 2019.10.0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주(82, 마령면 강정리)

시골사리는 정말 힘들고 고다프다.
하나를 끝맷임하면 또 하나의 일거리가 생기고.
학교 수업이 끝나자 점심도 거르고 마늘 심느라 진땀을 빼고 다 심고나니 축 늘어진 들깨가 걱정이 돼 영감님하고 난 껌껌하도록 밭에서 일을 해야만 했다.
올 가을들어 무슨놈에 태풍이 그리도 많이 오는지.
내일은 미탁이라는 태풍이 또 불어온단다. 그래서 나름대로 영감님과 난 단단히 태풍 대비를 했는데, 모든 작물들이 무사히 견뎌 주려는지.
걱정을 하며 저녁을 먹고 텔레비전의 일기예보에 기 기울리며 긴밤을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