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비로 망했다
올해는 비로 망했다
  • 진안신문
  • 승인 2019.10.21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과도, 밤도, 과일들이 맛이 없다
바람이 불어 깨도 많이 안 나온다
최한순(81, 동향면 학선리)

시월십육일 수요일, 우리 들깨를 털었다.
들깨가 비가 오고 바남이 불어서 잘 안되다.  업치고 해서 깨가 많이 안 나온다.
농사는 올해 못하면 내년에 하면 된다.
올해는 모던거시 잘 된기 없다. 나락도 업치고, 고추도 비가 많이 와서 탄자병이 나서 그만이다.
올해는 비로 망했다.
사과도 너무 비가 와서 사과가 맛시 없다. 밤도 맛시 안 좋다. 과일은 비가 안 오야 맛시 좋다.
우리 농부들은 농사 한 번 잘못 지면 그만이다. 월급쟁이는 다달이 돈이 나오지만 우리 농부는 한 번 농사 잘못 지면 거만이다.
내일은 목요일인데 학교를 못 가요.
선생님 미안해요. 용서해 주세요. 다음에 가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