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과 함께
딸과 함께
  • 진안신문
  • 승인 2019.12.02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정임(83, 마령면 강정리)

11월20일 수요일은 딸이 시골 우리집에 손주와 함께 온단다.
학교도 쉬고 “무엇을 줄까?” 생각했다.
마을 두 접, 대파 한 다발, 쪽파 한 다발, 고구마 3박스를 준비를 해 놓고 기다리는 “엄마”하며 웃는 모습으로 들어와서 앉지도 않고 점심을 먹으로 가자고 한다.
언니와 함께 모래제 벌때가든에 가서 오리탕, 버섯전골을 맛있다며 즐겁게 먹고 와서 손주차에 준비한 먹거리를 실어 보내고, 손에 쥐어진 용돈을 세며 흐믓하기도, 섭섭하기도 하다.
우리 딸 너무 너무 사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