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앞 전봇대에 까지가 집을 짓고 새끼를 낳았어요
집 앞 전봇대에 까지가 집을 짓고 새끼를 낳았어요
  • 진안신문
  • 승인 2019.12.0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이순(86, 마령명 강정리)

살푼살푼 달려가은 시간. 구름도 물글물글 뭉친 것 자불 수 없은 시간.
2020년도 다가왔습니다. 산에는 솔나무 잎 끗에 고도롬이 주엉주엉 매달여 익고, 고도롬 보기도 좋다.
집 앞 전붓대에은 까치가 집을 짓고 색끼을 까 가지고 씨적씨적 거리에 나와가 펴덕펴덕 거리고 있네.
까치색끼 엇저면 좋아.
단풍잎도 다 떨어지고 줄기만 남아있네. 세상은 요지경이구나.
이것도 보면 별 볼일 없고, 사방 둘러바야 안탁갑기만 하는구만.
이 기산도 자불수 업는 시간. 해가 더 기를까요. 자불수 없는 시간, 흐망하지.
오늘도 벌써 다 가고, 이 시간이 꿈만 갔은 이 시간, 아름답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