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다니는 동생과 함께 맛난 김장을 했어요
은행다니는 동생과 함께 맛난 김장을 했어요
  • 진안신문
  • 승인 2019.12.09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한순(81, 동향면 학선리)

어제는 첫눈이 내렸다.
올해 들어 겨울의 시작이라는 신호등 같았다.
사계절이 있는 것처럼 우리네 인간사에도 사계절이 있는 것 같다.
봄, 여름, 가을, 겨울처럼 태어나고, 늙고, 병들고, 죽는 것 같은 생노병사가 있다.
오늘은 우리 동생이 와서 겨울 준비 김장을 했다.
은행 다니는 동생이 와서 같이 김장을 하는데, 서로 자기가 옳다고 싸워가며 맛난 김장을 했다.
우리 인생의 맛도 이렇겨 맛있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