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키울 때는 힘들었지만 가장 행복하였다
아이들 키울 때는 힘들었지만 가장 행복하였다
  • 진안신문
  • 승인 2019.12.2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정임(83, 마령면 강정리)

달력을 보면서 어느새 시간이 다 가고, 올해도 며칠 안 남았다.
왜 이렇게 잘 가는지 금방 가 버렸다.
자녀들은 가정을 꾸리고 어느 사이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었다.
가는 세월에 마음은 허전하고, 앙상한 산을 보니 내 마음 같다.
언니와 함께 밥을 먹으며 아이들 키울 때 맛있는 거 해서 먹을 때 힘은 들었지만 가장 행복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