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 깊어지니 앙상해진 나뭇가지들
겨울이 깊어지니 앙상해진 나뭇가지들
  • 진안신문
  • 승인 2019.12.2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옷을 벗고 서 있는 나무들 보니 안타깝다
정이월(82, 동향면 학선리)

요즘은 날씨는 프근해서 좋은데 어재밤애는 비가 살짝 온 것 갔다.
비가오고 눈이오면 추워진다는 생각이다. 앞으로는 추울날이 많다.
동지도 돌아오고, 성탄절도 돌아오고, 추울 날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걱정이 된다.
화요일 오후에는 비가 조용히 내리고 있다.
다음 날 아침에는 온도가 영화로 떠러저 춥다.
우리 동네는 대동회를 한다고 이장님이 시장보로 갔다. 내일은 회관에 손님도 오고, 동네분들도 많이 모여 앉아서 불글불글 끄려서 맛있는 점심밥 먹겠네. 감사하다.
겨울이 깊어지니 나뭇가지들은 앙상해지고, 파란 나무입들은 누러게 변해서 바람이 불며 우스수 떨어지고, 나무들이 옷을 벗고 서서 있으니 안타깝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