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동네에 길을 내고 있는데 '꽝~' 소리에 밤에 잠을 못 자겠어요
우리 동네에 길을 내고 있는데 '꽝~' 소리에 밤에 잠을 못 자겠어요
  • 진안신문
  • 승인 2019.12.23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한순(81, 동향면 학선리)

오늘은 할 일이 없써서 회관에 가야게다. 회관에 가면 사람도 만고, 점심도 주고 한다.
우리가 이러게 살다 죽으면 그만이다. 우리 죽기 전에 구경도 가고, 하고 십은 거도 해 보고 하자.
잘 사라도 한 세상, 못 살아도 한 세상이다.
동지가 오고 있다. 커리쓰맛쓰가 앞이 오고 있다.
우리 동네는 길을 내고 있는데 남포 뛰는 소리에 밤이면 잠을 제대로 못 잔다. 꽝 하면 못 잔다.
밤이는 잠을 자야 한다. 밤이 잠을 제대로 못 자면 나지 피곤하다.
밤이는 산도 자고 물도 잔다.
우리도 모두들 자야 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