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회관에 가자
오늘도 회관에 가자
  • 진안신문
  • 승인 2019.12.3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한순(81, 동향면 학선리)

우리동네 이기봉이 8순이라고 돈을 30만원을 내로 왔다. 그내서 그 돈을 갓고 안성 가서 점심을 사서 먹고 왔다. 그리고 회관에 와서 저역해서 먹고 왔다.
오늘도 회관에 가자. 할 일도 없고.
거리를 돌아단이다 보면 수만은 차는 왜 그리 만은지 알 수 없다.
어지는 할 일이 없서 책을 일거밨다.
최영장군이 내 나이가 칠십평생 살면서 백성들 한테 잘못을 했쓰면 내 산소에 풀이 나지 안고, 나라에 잘못을 했쓰면 내 산소에 풀이 돗지 안는다. 그리고 죽었다.
사람사람마다 인사하고 지내 갓대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