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 운동
걷기 운동
  • 진안신문
  • 승인 2020.02.1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정이(78, 동향면 학선리)

친구들과 함께 발맞차 걷기운동을 하로 가면 들판은 고효히 잠들고 있다.
햇빛선 따뜨하고, 내가에 물소리는 하염없이 줄줄 내여간네.
산에 나뭇가지들은 바람에 히 날린다.
내 마음도 하염없이 히 날린네.
발길이 한 발 한 발 짇뿌짇뿌 하지만, 내 나이가 78세. 갈 길을 하루 하루 차자 들어 가누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