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꽃은 핀다
그래도 꽃은 핀다
  • 조헌철
  • 승인 2020.03.23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 꽃 피는 계절이 돌아왔지만, 코로나 19는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열었던 꽃 축제도 일제히 취소되고 있지만 그래도 꽃은 피어난다. 꽃잔디 축제로 잘 알려진 원연장마을에도 꽃이 피었다. 아직 꽃잔디는 화려한 색깔을 선보이고 있지는 않지만 마을담장을 꾸밀 예쁜 꽃들이 마을을 예쁘게 수놓고 있다. 사진은 문화인 마을기업 사무장이 마을주민들에게 나눠줄 꽃에 물을 주고 있는 모습. 올해부터 원연장마을에서 이 꽃을 활용하여 마을담장꾸미기를 할 계획이다.
코로나 19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 꽃 피는 계절이 돌아왔지만, 코로나 19는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열었던 꽃 축제도 일제히 취소되고 있지만 그래도 꽃은 피어난다. 꽃잔디 축제로 잘 알려진 원연장마을에도 꽃이 피었다. 아직 꽃잔디는 화려한 색깔을 선보이고 있지는 않지만 마을담장을 꾸밀 예쁜 꽃들이 마을을 예쁘게 수놓고 있다. 사진은 문화인 마을기업 사무장이 마을주민들에게 나눠줄 꽃에 물을 주고 있는 모습. 올해부터 원연장마을에서 이 꽃을 활용하여 마을담장꾸미기를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