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컴퓨터
  • 진안신문
  • 승인 2020.07.20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학(마령초 6)

할아버지께서 형이랑 내가 말을 안 들어서 당분간 컴퓨터 게임을 못하게 하셨다.
2주째 컴퓨터 게임을 안 하니까 너무 하고 싶다.
이렇게 계속가면 컴퓨터를 못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컴퓨터를 하고 싶으니까 할아버지께 죄송하다고 말해야겠다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