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시간에 배우는 시
글쓰기 시간에 배우는 시
  • 진안신문
  • 승인 2020.07.2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준혁(진안중 3)

요즘 글쓰기 시간에 시쓰기를 한다.
지난번에는 나태주 시인의 풀꽃을 공부했다. 풀꽃은 조금 어려웠다.
그 다음에는 나태주 시인의 시1을 외웠다.
시1은 조금 어려웠고 힘들었다.
시를 다 외운 다음 형, 누나들이 칠판에 적었다.
처음에는 많이 틀렸다. 두 번째도 틀렸다. 세 번째도 또 틀렸다.
그러다가 내가 처음으로 외었다. 기분이 좋았다.
형, 누나들은 계속 시를 외우고 있었다.
시를 외우니까 머리가 좋아진다. 또 시를 읽으면 머리가 똑똑해 진다. 또 마음이 편해지고 시의 뜻이 생각이 난다.
시를 계속 외웠더니, 오래전에 배운 정지용 시인의 시 '호수'가 생각이 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