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돌보기
아이 돌보기
  • 진안신문
  • 승인 2020.07.2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영(진안제일고 3)

18일 날 학동마을에 가서 물놀이를 했다. 계속에서 물총싸움도 하고, 물싸움도 했다.
물놀이가 끝나고 과자를 먹으며 쥐다가 애기들을 돌봤다.
나는 애기를 볼 때 눈높이를 맞추고, 애기를 돌본다고 생각하지 않고 같이 놀아준다는 마음으로 애기를 본다.
애기 입 크기에 맞게 고기도 잘라주고, 밥이랑 고기랑 한 입 크기로 입에도 넣어줬다.
수영장에 가서는 위험한지 살피고, 위험할 때는 위험하다고 알려도 줬다.
"애기 봐 줘서 고마워."
이 얘기를 듣고 기분이 좋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