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년되기는 하늘에 달렸지요
풍년되기는 하늘에 달렸지요
  • 진안신문
  • 승인 2020.07.27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가 너무 와도 안 좋고, 너무 가물어도 안 좋고
배덕임(82, 동향면 학선리)

우리 수업시간에 목사님이 빵빠레도 사다 주시고, 음료수도 주시고, 노래강사 김은숙 선생님 구성지게, 재미나게 하는지. 아주 재미있습니다.
칠월 20일 7시에 비가 너무 무섭게 퍼부었습니다. 강징콩 따고, 완두콩 따고, 비가 너무 와도 농산물을 안 족고, 너무 가무러도 안 조코.
풍연데기는 하느림께 달렸지요.
비가 너무 와서 강징콩이 싹이 나와요. 까서 냉장고다 보관해야겼다.
7월22일 날은 수영장 갔섯지만 나는 건강치 못한 타시로 추을까 샤워만 하고 끝나고 오다 저녁 수제비 사 주셔서 맛있게들 모두 잘 먹고 왔습니다.
비가 와서 콩 따로도 못 갓다. 저녁이 아들이 내 전화가 꺼졋다고 전화가 걸려왔다. 그래서 전화를 열고 본이 꺼져 인는줄도 모르고 주머니다 느 가지고 다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