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추석
  • 진안신문
  • 승인 2020.10.1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선영(진안제일고 3)

올해도 힘든 추석이었다.
제사 지내고, 제사상 치우고, 아침밥을 가족들이랑 먹었다.
나는 아침밥을 먹기 싫은데, 큰 삼촌이 먹으라고 했다.
내가 싫다고 하니까 큰 삼촌이 용돈을 준다고 해서 먹기 싫은데 억지로 밥을 먹었다.
밥, 콩나물, 국이랑, 햄이랑 해서 먹었다.
전 부치는 일도 했다.
동그랑땡, 꼬지, 고구마, 감자, 햄, 동태전, 깻잎전 등을 내가 다 부쳤다.
작은 삼촌이 고생했다고 음료수를 사 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