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장이 문을 열었다
수영장이 문을 열었다
  • 진안신문
  • 승인 2020.10.1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준혁(진안중 3)

10월7일 수요일에 수영장에 갔다.
오랜만에 수영장에 갔더니 선생님이 이렇게 말씀하셨다.
"모두 12바퀴를 돌아라."
나는 천천히 자유형으로 12바퀴를 돌았다. 병준이는 다리가 아프다고 해서 물속에서 걸어다녔다. 현수형은 수영은 안 하고 선생님이랑 얘기만 했다. 그렇게 얘기를 하다가 보니 시간이 지나서 선생님이 현수형은 12바퀴에서 9바퀴로 줄여줬다.
코로나 때문에 수영장 문을 닫아서 오랜만에 수영을 하러 갔다.
오랜만에 12바퀴를 돌았더니 조금 힘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