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에 젖어 버린 낙엽
비에 젖어 버린 낙엽
  • 진안신문
  • 승인 2020.11.23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리자(80, 마령면 평지리)

17일 날 아침에 밥상 수저 두 개, 젓가락 두모, 청국장 뚝베기 하나, 김치 한 접시에 계장 하나, 두리 마주 보며 밥을 먹었다.
나는 책 가방 손에 들고 가는 길. 은빛 문해교실에 들어가면 반가워 하는 친구가 있어 행복하다.
선생님이 아침마다 따끈한 차 한 잔, 행복을 느낀다.
나에 행복은 아무도 모른다.
나엽 떨어지는 가을. 오늘은 비에 저저 버린 나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