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날씨 속에 갈 곳은 없고, 집에서 징역산다
추운 날씨 속에 갈 곳은 없고, 집에서 징역산다
  • 진안신문
  • 승인 2021.01.08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한순(82, 동향면 학선리)

눈도 오고, 비도 오고, 추은 날씨 속에 집이만 인네. 갈 곳시 없네.
내일은 대동을 한 대요. 그전에는 대동을 하때 음식도 만이하고, 장도 모고 떡도하고 고기도 만이 사고 하는데, 지금은 아무거도 못사. 밥 안 준대요.
장연만해도 정부에서 돈도 주고, 쌀도 주고 했는대 올해는 그것도 없다.
코로나 없써 지야 우리가 살 수 인는데 회관도 못 가고 집에서 징역 산다.
어지는 동네 대동을 해서 동네서 떡을 해서 떡국 가내로 갈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