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테나는 떼어 놔서 TV도 안 나오고 답답해서 병 날 뻔 했어요
안테나는 떼어 놔서 TV도 안 나오고 답답해서 병 날 뻔 했어요
  • 진안신문
  • 승인 2021.02.22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정이(79, 동향면 학선리)

올 설에는 정말 서운했다.
큰아들내만 왔다. 대빵 손자는 설날가고, 아들과 며느리는 2일 날 가고, 지붕인다고 안때나는 띠 나서 태리비도 안 나오고 정말 적막강산이다.
답답해서 병이 날 분 했다.
작은 아들내는 설 안에 와서 맛나게 밥 해주고, 소고기도 사고, 생선도 여어가지 사다 놓고, 용돈도 둘째 아들 내 가족, 손자, 손녀 다 설안에 왔다.
셋째 아들내도 가족, 손자 둘 하고 다 와서 용돈도 주고 갔다.
손자손녀내도 돈 주고, 손녀 딸이 홍삼을 사서 보냈다. 심지영 정말 고마워. 보고십다.
딸이 약을 좋은 글 사 보내서 잘 먹었다. 큰 아들, 큰 며느리도 약을 인사돌, 영양재, 청심안 사 왔다.
내가 좋아하는 과일도 사 왔다. 돈도 봉투 두게 주고 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