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 커 버린 큰 손자
훌쩍 커 버린 큰 손자
  • 진안신문
  • 승인 2021.04.0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주(84, 마령면 강정리)

30일 화요일.
갓 낫을 때부터 내 품에서 자라고 큰 손주 녀석이 벌써 이렇게 훌쩍 커 오늘 즈내 아빠랑, 전주 병무청으로 신검을 받으러 갔다.
서울 가서 학교 다닌다고 끼니도 제데로 챙겨먹지 못해 얼굴이 수척해져 있다.
집에 와있는 동안이라도 지가 좋아하는 음식을 해먹이려고 마트에 가 이것저것 장을 보아 와 음식을 만들어 저녁앤 푸짐한 반찬에 밥을 차려 냈다.
밥 먹는 모습을 옆에서 보기만 해도 그저 흐뭇하고 옹골저 보였다.
아무튼 이 할미의 소원은 언제나 건강하게 잘 자라 주길 바랄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