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은 살이 찌고, 모든 만물이 풍요로운 가을
말은 살이 찌고, 모든 만물이 풍요로운 가을
  • 진안신문
  • 승인 2021.09.2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주(84, 마령면 강정리)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 말은 살이 찌고 모든 만물이 풍요로운 가을.
엊그제만 해도 파랏든 들녘이 벼가 누렇게 익어 고개 숙여 나풀나풀 서로에게 속삭이듯 인사하며, 길가에 코스모스도 한들한들 춤을 추며 오가는 사람들을 반겨준다.
내일 모래면 추석. 오늘은 두 선생님들이 추석선물을 준비해 나누어 주었다.
너무 고맙고 감사해. 받기는 했는데 답례를 못해 서운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