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인데, 먼데 있는 아들은 코로나 때문에 안 온다네요
추석인데, 먼데 있는 아들은 코로나 때문에 안 온다네요
  • 진안신문
  • 승인 2021.09.2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덕임(83, 동향면 학선리)

15일 날에는 갓도 심고, 이제는 아침 저녁은 쌀쌀해요. 맑고 파란 하늘은 높게만 보임니다.
엇자다 보니 여름이 다 가고, 들판에는 노라키 벼가 이거가고, 오나락은 탈곡을 해서 햇쌀밥을 먹기 댔네요.
세월리 어느듯 중반이 너머갔구려. 도리킬 수 없는 세월.
오늘은 장이 가서 대충 시장보고, 배추김치거리 두포기 만원주고 샀다.
담고, 대충 살 거 사고.
먼디 아들은 추석에도 코로나때무네 안 온다고 금초하고 가면서 그말 하고 감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