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무서워요
강아지가 무서워요
  • 진안신문
  • 승인 2021.10.0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한별(진안여중 1)

추석에 할머니 집에서 부침개를 먹고 휴대폰을 하다가 졸려서 낮잠을 잤다.
저녁에는 갈비를 먹고 나서 방에 들어가 휴대폰을 하다 잠을ㅇ 잤다.
내가 강아지를 무서워해서 방에 들어갔다. 옛날에는 강아지가 안 왔는데, 이번에는 강아지가 와서 너무 속상했다.
그래도 사촌언니들이랑 오빠들이 와서 기분이 좋다. 빵이랑 갈비랑 먹어서 기분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