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스 꽃이 가을바람에, 가을 잠자리가 되어 한들한들
코스모스 꽃이 가을바람에, 가을 잠자리가 되어 한들한들
  • 진안신문
  • 승인 2021.10.08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리자(81, 마령면 평지리)

10월2일 토요일은 날씨가 여름이지 가을이지 알 수 없게 햇볕이 뜨겁다.
참새떼가 벼를 많이 해쳤다. 허수아비도 세우고, 독수리도 달아 놓았지만 소용 없더니 요즘에는 참새가 어디로가 이사를 갔다.
10월3일 일요일은 가을 추수가 시작이 된 것 같다.
팥도 매고, 콩도 매고 했더니 허리도 아프고 다리도 아프고 이제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
요즘에는 산에 가면 알밤도 줍고, 도토리도 주을 수 있어 산 기슬에 오르면 재미가 솔솔하다.
10월4일에는 가을 추수 들깨를 베였다. 길가에서 도토리를 호주머니에 주서 넣었더니 주머니에서 흘너 나온다.
가을 코스모스 꽃이 가을 바람에 가을 잠자리가 되어 한들한들거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