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을 다 했다, 이제 추워도 걱정이 없다
김장을 다 했다, 이제 추워도 걱정이 없다
  • 진안신문
  • 승인 2021.11.29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한순(83, 동향면 학선리)

오늘은 눈 내리는 소설이다. 비오고 춥다.
우리는 김장도 다 하고, 추어도 걱정없다.
김장 안 한 사람은 걱정이다. 우리는 매상만 하면 된다.
우리 딸은 김장을 해 갔고 간는데, 우리 동생은 아직 안 했다. 날이 추우면 어찌할까 십다.
서울까지 가야 하는데 어찌 할까 십다.
어지는 봉곡 박후임 선생님 김장을 했다. 그리고 거기서 돼지고기를 사서 쌀마서 김치 싸서 먹고 왔다. 그리고 김치를 싸 주어서 갖고 와서 먹어 보이 맛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